특수 산업용 차량 관리플랫폼 구축 ‘맞손’…“산업 전반 혁신 제공”
  • 사진=광림
[데일리한국 정우교 기자] 특장차 전문기업 광림은 14일 미국 차량관리 소프트웨어 스타트업 라이드셀(RideCell)과 전락적 제휴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제휴는 특수 산업용 차량의 체계적인 관리를 위한 플랫폼 구축을 위해 마련됐다. 광림은 이번 제휴 외에도 라이드셀이 보유한 'Fleet IoT 플랫폼'을 활용해 자사 △산업용 크레인 △소방차 △전기작업 차량 △고소작업대 △군 및 경찰 장비 △펌프차량 등에 적용할 계획이다.

지난 2009년 설립된 라이드셀은 자율주행 차량 관리, 자동차 공유 서비스 등 모빌리티 서비스 실행을 위한 지능형 소프트웨어를 공급하는 기업이다.

투자자로는 △광림 △도요타 △액티베이트 캐피털 △덴소 △LG테크놀로지벤처스 △이니셜라이즈드캐피털 등이 있다. 특히 LG그룹이 실리콘밸리에 설립한 LG테크놀로지벤처스도 투자에 참여했다.

성석경 광림 대표는 "특수차량은 전기수리, 군사훈련, 화재진압 등 생명, 안전 등과 연관된 필수 서비스를 제공하는 경우가 많다"면서 "이렇기 때문에 해당 분야에서는 가동중지 시간을 최소화하기 위해 유지관리 부분을 자동화하는 것을 오랜 과제로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이같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광림은 라이드셀과 손잡고 차량의 운행, 상태, 관리, 운영 등의 종합관제 플랫폼인 IoT 자동화 및 모빌리티 플랫폼 구축에 나선 것"이라며 "이를 통해 효과적인 차량관리는 물론 산업 전반에 혁신을 제공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라이드셀의 설립자이자 CEO인 아르자브 트리베디(Aarjav Trivedi)도 "광림과 라이드셀은 특수차량 분야에서 효율성 극대화라는 공통적인 비전을 갖고 있다"면서 "우리의 맞춤형 자동화 및 모빌리티 플랫폼은 광림을 만나 특장차 분야의 완벽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이뤄낼 것"이라고 밝혔다.

기자소개 정우교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14 15:41:53 수정시간 : 2021/07/14 15:41: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