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견다희 기자] 국내 유일의 전기화학식 가스센서 생산업체인 센코가 안전사고 및 산업재해 예방 관련 서비스 개발로 안전관리 사업 역량을 강화한다.

센코는 LG유플러스와 안전하고 쾌적한 스마트시티·산업단지 솔루션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양사는 이번 업무협약으로 △스마트 그린 도시사업 △악취, 미세먼지 등 대기·환경 관련 사업 △스마트 폴 구축 사업 △수소 관련 정부 및 지자체 사업의 발굴 및 협력 △디지털트윈 기반 도시통합안전관리체계 구축사업 등 스마트시티·산업단지에서 발생하는 문제 해결을 위해 적극 협력할 방침이다.

센코는 환경·안전 분야 관련 HW 및 센서 등 센서 기반 토탈 솔루션을 LG유플러스에 제공한다. 센코와 LG유플러스는 스마트시티, 산업단지 내 위험, 유해 물질 등의 감지 및 솔루션 상품화 등 문제 해결을 위한 사업을 진행한다.

최근 화재·붕괴 등 안전사고가 지속 발생되며 환경·안전 분야에 대한 정부의 규제가 강화되고 있다. 사회적 관심이 높아지면서 근로 현장 및 일상생활 속에서 안전 및 쾌적성을 담보할 수 있는 솔루션에 대한 사회적 수요는 날로 증가하고 있다.

이에 LG유플러스와 센코는 센코가 생산하는 센서 기반 토탈 솔루션과 LG유플러스의 유·무선 통신 및 관제서비스를 융합해 안전한 작업장 및 쾌적한 일상 생활을 제공하기 위해 관련 서비스를 개발하는 등 상호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또한 양사는 중앙정부 및 지방자치단체가 주관하는 도시 내 악취, 미세먼지와 같은 유해환경 물질을 모니터링하고, 녹색 생태계 회복을 위한 대기·환경 개선 사업에도 협력할 예정이다.

기자소개 견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07 09:33:10 수정시간 : 2021/07/07 09:33: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