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이윤희 기자] 라이나생명의 모회사인 미국 시그나 그룹이 국내에서 디지털 손해보험사를 설립한다.

23일 라이나생명에 따르면 시그나 그룹이 한국에서 디지털 손해보험사를 설립하고 지난달 본사 승인을 완료했다.

이에 시그나 그룹은 금융위원회에 디지털 손해보험사 설립을 위한 예비허가를 신청할 계획이다. 예비허가는 통산 신청 후 3개월 정도 소요되고 허가 시 회사는 6개월 내에 자본금 출자 등을 완료해야 한다.

한편 현재 국내 디지털 손해보험사는 캐롯손해보험이 유일하다. 카카오페이가 지난 9일 금융위원회로부터 설립 예비인가를 취득하기도 했다.

기자소개 이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23 19:32:17 수정시간 : 2021/06/23 19:32:17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