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현대차증권 리서치센터
[데일리한국 견다희 기자] 현대차증권은 21일 하이브에 대해 2분기에도 가파른 실적 성장세를 예상했다. 투자의견 ‘매수’ 유지, 목표주가는 종전 28만원에서 35만원으로 23% 끌어올렸다.

김현용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2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보다 69.3% 오른 2631억원, 영업이익은 54.2% 오른 461억원으로 전망된다”면서 “이타카 홀딩스 인수 고나련 일회성 비용 변수에도 매출 급증과 온라인 콘서트 모객에 따른 마진 개선 효과가 반영돼 증익 기조를 이어갈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어 “음반 판매량은 전년 동기보다 130% 오른 542만장으로 방탄소년단(BTS)과 세븐틴이 각각 180만장, 투모로우바이투게더(TXT)가 90만장, 엔하이픈이 70만장으로 아티스트별 고른 기여도를 보이며 폭발적인 성장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특히 BTS의 6월 발매 일본 베스트앨범 성적은 매우 고무적"이라며 "초동 판매량 75만~80만장이 예상되고, 이는 지난해 7월 일본 정규 4집 초동기록 57만장을 크게 상회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연구원은 플랫폼 '위버스'의 성장 가능성을 높게 봤다. 그는 "네이버 합작사 형태로 전환되는 위버스는 연내 통합 플랫폼으로 출범할 예정"이라며 "YG까지 가세하면 소속 아티스트 합산 음판 점유율은 40%를 넘어설 전망"이라고 말했다.

이어 "온라인 콘서트는 BTS만으로도 모객수의 65%, 매출액의 71% 시장점유율을 확보하고 있어 K-POP 온라인 공연 플랫폼으로서의 독보적 입지가 더욱 부각되는 구조"라고 덧붙였다.

기자소개 견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21 08:29:40 수정시간 : 2021/06/21 08:29: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