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 대모산에서 바라본 시내 아파트 단지 모습.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혜현 기자] 다음 달 청년과 신혼부부를 대상으로 한 40년 만기 정책모기지 상품이 나온다.

금융위원회는 이같은 내용이 포함된 서민·실수요자 금융지원 방안을 20일 발표했다.

금융위는 우선 청년·신혼부부 대상 정책모기지(보금자리론·적격대출)에 40년 만기 대출을 시범 도입하기로 했다.

기존까지 정책모기지는 30년 만기까지 가능하다.

이에 따라 만 39세 이하 청년과 혼인 7년 이내의 신혼부부는 앞으로 40년 만기 고정금리인 보금자리론과 적격대출을 이용할 수 있다.

보금자리론은 집값 6억원 이하, 소득 7000만원 이하 가구에 제공되는 고정금리 주택담보대출이다.

지금까지는 최대 3억원까지 받을 수 있었으나, 다음달 1일부터 세대당 대출한도가 3억6000만원까지 늘어난다.

적격대출은 소득 요건이 없고 주택가격 9억원 이하 등의 조건을 충족하면 이용할 수 있는 정책모기지 상품이다. 9억원 이하 집을 살 때는 소득제한 없이 5억원까지 대출이 가능하다.

청년 맞춤형 전월세 대출의 한도도 기존 7000만원에서 1억원으로 늘어난다.

청년 맞춤형 전월세 대출은 만 34세 이하 청년에게 2%대 금리로 7000만원 이하 보증금, 월 50만원 이하의 월세를 지원해주는 상품이다.

주택금융공사(주금공)의 전세대출·전세금반환보증의 보증료도 인하된다. 우선 청년 맞춤형 전월세, 취약계층 특례보증 등에 적용되는 최저 보증료가 기존 0.05%에서 0.02%로 낮아진다.

또, 전세대출보증도 0.12~0.4%에서 0.06~0.2%로 낮아진다. 전세반환보증은 0.07%에서 0.04%로 인하된다.

이번 제도 개선사항은 다음달 대출 신청분부터 적용될 예정이다.

기자소개 이혜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20 16:50:15 수정시간 : 2021/06/20 16:50:15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