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IBK기업은행
[데일리한국 이혜현 기자] IBK기업은행은 새로운 광고모델로 배우 이제훈을 선정했다고 17일 밝혔다.

배우 이제훈은 2007년 데뷔, 2011년 영화 파수꾼과 고지전으로 대종상, 청룡영화상 등 각종 영화제에서 신인상을 수상했다. 또 건축학개론, 박열, 시그널, 모범택시 등에서 인상 깊은 연기를 통해 다양한 연령층의 호감을 얻고 있다.

기업은행은 선정사유로 “이제훈은 뛰어난 연기력과 열정, 여러 작품 속 캐릭터를 통해 형성된 강한 신뢰감을 갖춘 배우로서, 은행이 추구하는 혁신금융과 바른경영의 메시지를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등 다양한 고객층에게 진정성 있게 전달하는데 가장 적합한 모델이라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올해로 창립 60주년을 맞는 기업은행은 새로운 모델 이제훈과 함께 고객에게 한층 더 신뢰감을 주고, 변화와 혁신을 추구하는 진취적 이미지를 강화함과 동시에 다양한 채널을 통한 고객과의 소통을 더욱 활발히 펼쳐나갈 계획이다.

이제훈을 모델로 한 신규광고는 오는 6월 말 TV, 유튜브 등을 통해 방영될 예정이다.

기자소개 이혜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17 14:19:37 수정시간 : 2021/06/17 14:19:37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