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혜현 기자] 매각을 추진 중인 한국씨티은행이 올해 7년 만에 희망퇴직 신청을 받을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16일 한국씨티은행에 따르면 유명순 은행장은 최근 직원들에게 띄운 CEO 메시지에서 “저와 경영진은 씨티그룹의 소비자금융 출구전략 추진 발표로 여러분들이 느끼실 걱정과 염려에 대해 충분히 공감하고 있다”며 “매각에 따른 전적, 자발적 희망퇴직, 행내 재배치를 통해 직원들을 놓치지 않게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매각이 이뤄질 경우 소비자금융 사업을 인수한 회사로 적을 옮기는 것과 함께 씨티은행이 국내에서 사업을 계속 이어가기로 한 기업금융 부문으로 이동을 할 수 있게 하거나, 자발적으로 희망퇴직을 신청할 수 있도록 여러 선택지를 제시하겠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매각에 있어 고용 안정을 최우선으로 하겠다”며 “현재까지 고용 승계가 없는 자산 매각 방식은 검토된 바 없다”고 강조했다.

유 행장이 CEO 메시지를 통해 희망퇴직 카드를 꺼낸 것은 그동안 매각의 주요 걸림돌로 지적돼 온 높은 인건비 문제를 일부 해소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씨티은행이 마지막으로 희망퇴직을 실시한 것은 2014년이었다. 6월 현재 씨티은행 전체 직원의 평균 연령은 만 46.5세로 다른 시중은행들보다 크게 높은 편이다.

지난해 기준 씨티은행의 직원 평균 연봉이 은행권 최고 수준인 1억1200만원을 기록한 것도 인력 선순환이 되지 않으면서 직원들의 평균 연령이 높아진 영향이 크다는 분석이다.

이번에 희망퇴직을 대거 실시한다면 씨티은행이 추진하는 매각에도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이란 분석이 많다.

씨티은행 소비자금융 사업의 전체 또는 부분 인수 의향서(LOI)를 제출한 금융사가 4곳 이상으로 알려진 가운데, 고용 승계 문제가 매각 작업에서 주요 변수이가 때문이다.

현재 씨티은행 소비자금융 인수의향서를 제출한 금융사들 가운데에는 전체 인수 의사를 밝힌 곳도 포함돼 있으나 전체 직원 고용 승계에는 부정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씨티은행은 전체 매각을 우선순위로 추진하겠지만 부분매각과 단계적 폐지를 함께 열어놓고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씨티은행 노조는 직원 고용 안정을 보장하는 전체 매각에만 찬성할 뿐, 부분매각, 자산매각(청산)에는 강력히 반대하는 입장이다.

기자소개 이혜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16 08:20:52 수정시간 : 2021/06/16 08:20:52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