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문병언 기자] 광림이 미래산업의 최대주주로 올라선다. 광림은 지난 15일 인피니티엔티와 미래산업의 주식 48만4418주를 82억3995만원에 양수하는 주식 및 경영권 양수도 계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인피니티엔티가 가지고 있던 미래산업 주식이 광림으로 모두 양도됨에 따라 광림의 미래산업 지분율은 12.98%가 됐다. 이로써 미래산업의 최대주주도 인피니티엔티에서 광림으로 변경될 예정이다.

이번 양수도 계약은 사업영역 확대를 통한 수익 창출을 위해 이뤄졌다. 현재 광림은 미래산업, 아이오케이와 함께 컨소시엄을 구성해 이스타항공 인수를 위한 본입찰에 참여한 상태다.

이에 따라 서로의 지분구조를 더욱 강화함과 동시에 항공산업 진출을 통한 시너지 극대화에 주력할 계획이다.

이스타항공 인수 시 광림은 항공기 정비, 항공물류 사업 외에도 미래산업과 함께 항공 특수장비 및 전자제어시스템 부품, 항공기 제어부품 등도 개발 및 공급이 가능해 양사간의 협업은 긍정적인 효과가 있을 것이라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특히 광림은 미래산업이 보유한 전자기술의 노하우를 현재 개발중인 전기특장차 제어시스템 개발에 접목시켜 보다 업그레이드된 전기특장차를 선보일 계획도 가지고 있다.

광림 관계자는 “이번 지분양수도를 통해 미래산업의 최대주주가 된다”며 “안정적이고 내실있는 경영은 물론 양사의 협업을 통해 지속적인 성장을 이뤄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광림은 특장차 전문기업으로 크레인차량 및 전기작업차, 청소차, 소방차 등을 생산 판매하고 있다. 미래산업은 반도체 후공정 검사장비인 테스트핸들러(Test Handler)를 생산하고 있다.

기자소개 문병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16 06:43:24 수정시간 : 2021/06/16 09:13:05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