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윤희 기자] 카카오가 15일 처음으로 유가증권시장 시가총액 순위 3위에 올랐다.

15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카카오는 전 거래일보다 1.40% 오르며 역대 최고가인 14만4500원에 마감했다.

종가 기준 시가총액은 64조1478억원으로 코스피 종목 중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에 이어 3위다.

카카오는 전날 장중 한때 최초로 시총 3위를 기록한 후 이날 종가로도 기존 3위 네이버(63조5699억원)에 약 6000억원 차이로 앞섰다.

카카오 시총은 다음과 카카오의 합병 상장일인 2014년 10월 14일에 7조8679억원이었다.

당시 네이버 시총 24조9857억원의 약 3분의 1 수준이었으나 약 7년만에 네이버를 앞질렀다.

카카오 시총은 작년 말 34조4460억원에서 반년 만에 30조원 가까이 증가했다.

그러면서 카카오와 네이버 합산 시총은 작년 말 82조4천931억원에서 현재 127조7178억원으로 45조원 이상 늘어났다.

성종화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카카오에 대해 "인터넷전문은행 사업 참여에 대한 과감한 의사 결정, 플랫폼 중심 신사업의 분사 및 기업공개(IPO) 추진 등으로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공격적이고 적극적인 움직임을 보였다"고 평가했다.

그는 "카카오뱅크, 카카오페이 등 하반기 상장하는 테크핀 업체들의 공모가 밸류 및 상장초기 주가흐름에 따라선 상당수준의 시가총액 역전현상이 발생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전망했다.

기자소개 이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15 16:44:18 수정시간 : 2021/06/15 16:44:18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