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원 25명 대상…실무역량 강화에 초점
  • 전북은행은 직원 25명을 대상으로 2021년 은퇴설계전문가 MASTER 양성과정을 실시한다. 사진=전북은행
[데일리한국 이혜현 기자] JB금융그룹 전북은행은 지난 12일부터 다음 달 3일까지 본점 연수원에서 WM(Wealth Management) 직원 25명을 대상으로 ‘은퇴설계전문가 Master 양성과정’ 연수를 실시한다고 15일 밝혔다.

한국금융연수원과 연계한 이번 연수는 은퇴설계의 다양한 사례 연구 및 실습을 통해 은퇴설계 전문가로서의 실무역량 강화에 초점을 맞췄다.

은퇴준비 및 성공적 노후준비, 금융상품별 운용전략, 연금제도, 보장자산 구성, 절세전략, 부동산 유동화 전략, 종합사례실습 등을 중심으로 은퇴 설계전문가 배출을 위한 두 달 과정으로 진행된다.

권오진 전북은행 부행장은 “베이비부머 세대가 본격적인 은퇴를 앞둔 시점에서 은퇴 후 무엇을 어떻게 준비할 것인지, 은퇴생활 전반에 대한 다차원적인 접근 방식으로 종합적 은퇴설계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또 “앞으로도 한층 더 높은 금융서비스 제공으로 고객만족을 실현하는 최고 경쟁력의 명품 은행을 만들어 가겠다”고 덧붙였다.

기자소개 이혜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15 16:07:08 수정시간 : 2021/06/15 16:07:08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