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이윤희 기자] 신영증권은 15일 셀트리온에 대해 코로나19 치료제 렉키로나의 긍정적인 임상 3상 결과 발표로 국내 및 유럽에서의 승인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진단했다.

투자의견은 ‘매수’, 목표주가는 38만원을 유지했다.

이명선 신영증권 연구원은 "렉키로나는 지난 2월 국내 조건부 허가 승인을 득하고, 3월 EMA로부터 품목허가 전 조기사용 권고 의견을 획득했다. 이 연구원은 "이러한 결정은 임상 3상 결과를 전제로 했기 때문에 이번 탑라인 발표는 중요했다"고 전했다.

렉키로나는 경증, 중등증 환자를 대상으로 CT-P59 40mg/kg를 투여해 조기 치료(입원, 산소치료, 사망환자 발생 감소)를 목표로 했고, 임상 3상 결과는 1차 평가지표인 “고위험군 환자에서 입원/산소치료를 요하는 상태로 악화 또는 사망한 환자 비율 감소” 결과에서 통계적 유의성(p<0.0001)을 획득했다.

그는 “지난 임상 2상과는 달리 통계적 유의성을 확보한 임상 3상 결과에 렉키로나(CT-P59)의 국내와 유럽 정식 승인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판단한다”며 “또한 렉키로나의 투여 시간을 90분에서 60분으로 단축시킴으로써 투약 용이성을 확보하였다는 점도 긍정적”이라고 전했다.

그는 "지난 임상 2상과는 달리 통계적 유의성을 확보한 임상 3상 결과에 렉키로나(CT-P59)의 국내와 유럽 정식 승인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전했다. 또한 렉키로나의 투여 시간을 90분에서 60분으로 단축시킴으로써 투약 용이성을 확보하였다는 점도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또 "추가 데이터 분석을 통해 변이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대한 치료 효과 또한 발표할 수 있으며. 만약 결과가 긍정적이라면 기존 승인받은 치료제 대비 충분한 경쟁력은 확보한 것"이라고 판단하며 그에 따른 해외 수주 또한 기대할 수 있다고 봤다.

기자소개 이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15 08:52:40 수정시간 : 2021/06/15 08:52:40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