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내 긴급사용승인 신청 등 논의 예정
[데일리한국 견다희 기자] 넥스턴바이오는 코로나19 백신 ‘코비박’을 개발한 러시아 연방 추마코프연구소 핵심 관계자들이 지난 12일 입국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방한은 넥스턴바이오가 투자하기로 한 MPC의 초청으로 이뤄졌으며, 한국내 코비박의 긴급사용 승인 신청 등 관련 논의가 진행될 것으로 알려졌다.

추마코프 연구소는 1957년 미하일 추마코프에 의해서 설립됐다. 러시아 내 유일한 소아마비 생백신 기술을 개발해 세계보건기구(WHO)와 유니세프에 유일하게 벤더 등록됐다.

그 외 진드기매개뇌염 백신을 러시아 최초로 개발했으며, 러시아 국가 의료등록증 발급 백신 111개 중 7개를 발급받았다.

현재 코로나 백신과는 별도로 유럽, 아프리카, 동남아 등에 소아마비 백신을 유통 중으로 러시아 현지 뿐 아니라 세계적으로도 공신력을 인정받은 회사다.

코비박은 불활성화 바이러스 백신으로 조류독감 백신과 같은 '전 비리온(Whole-virion)' 방식으로 제작됐다. 해당 방식은 러시아에서 70년 이상 연구개발된 것으로 알려졌다.

기자소개 견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14 10:50:52 수정시간 : 2021/06/14 10:50:52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