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문병언 기자] 쌍용정보통신이 무상감자를 통해 자본금으로 누적 결손금을 보전하면서 자본잠식에서 벗어났다.

쌍용정보통신은 자본잠식을 해소함으로써 재무건전성을 강화하고 클라우드사업을 본격화할 것이라고 20일 밝혔다.

쌍용정보통신은 지난 3월 무상감자와 함께 액면분할 및 250억원 유상증자를 진행했다. 회사는 조달된 자금을 채무상환과 클라우드 사업 확대에 사용할 계획이다. 이 중 채무상환은 만기가 도래하는 단기차입금(70억원), 사모사채(100억원) 등을 상환하는데 쓰인다.

쌍용정보통신 관계자는 “해군 관련 소송으로 인해 자본잠식률이 30.7%인 상황에서 자본잠식 해소 및 재무구조를 개선하기 위해 진행된 무상감자와 유상증자가 성공적인 마무리 단계에 돌입했다”고 말했다.

또 “확보된 자금을 통해 재무건정성을 강화하고 이를 바탕으로 기존 사업 경쟁력과 클라우드 사업 역량 강화를 통해 실적을 개선해 주주이익을 극대화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쌍용정보통신은 클라우드 사업 본격화를 위해 아이티센, 콤텍정보통신 등 3개 관계사와 협업해 클라우드 전담 조직 CDP(Cloud Develop Platform)를 신설했다. 올해 CDP 매출 목표는 1500억원이다.

쌍용정보통신은 지난 2월 클라우드매니지드(패키지) 사업자 중 처음으로 과기정통부가 시행하는 '디지털서비스 전문계약제' 심사를 통과했다. 현재 아이아스(IaaS) 2개와 매니지드 1개 등 총 3개를 디지털서비스로 등록했다.

쌍용정보통신은 SW를 서비스로 공급하는 사스(SaaS) 시장 진출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 특히 경기운영시스템은 도쿄올림픽과 내년 열리는 중국 항저우 아시안 게임에 적용될 전망이다.

기자소개 문병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20 08:35:50 수정시간 : 2021/05/20 08:35: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