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롯데카드의 이복실 사외이사(왼쪽)와 김수진 사외이사. 사진=롯데카드 제공
[데일리한국 안경달 기자] 롯데카드가 여성 사외이사를 2명으로 늘려 이사회 구성의 다양성을 높이고 ESG경영을 강화했다고 18일 밝혔다.

롯데카드가 전날 공시한 사외이사 현황을 보면 전체 5명 중 이복실 세계여성이사협회 한국지부협회장, 김수진 한국여성변호사회 부회장이 사외이사로 이름을 올린 상태다.

이 중 이복실 협회장은 지난 3월 30일 정기 주주총회를 통해 사외이사 및 감사위원으로 선임됐다.

이 신임 사외이사는 서울시립대 도시행정학과를 졸업하고 서던캘리포니아대학교 교육대학원 박사과정을 수료했다. 제28회 행정고시를 합격한 뒤 청소년가족정책실장, 여성가족부 차관 등을 거쳤다. 사외이사 임기는 2년이며 독립적인 위치에서 회사 경영 감독 및 조언 역할을 수행한다.

지난 2019년 선임된 김수진 사외이사는 고려대 법학과를 졸업한 뒤 동 대학원을 수료했다. 제34회 사법시험에 합격하고 대한변호사협회 부협회장, 법조윤리협의회 위원, KBS방송 자문변호사 등을 역임했으며 현재 한국여성변호사회 부회장과 국방부 방위산업기술보호위원회 위원 등을 맡고 있다.

롯데카드는 회사의 다수 고객인 여성의 시각을 경영에 적극 반영하기 위해 여성 사외이사를 늘렸다. 지난달 기준 롯데카드 전체 회원 중 여성의 비중은 65%에 달한다.

롯데카드 관계자는 "다양한 분야에서 뛰어난 역량을 지닌 여성 전문가들의 이사회 참여를 통해 의사결정 기구의 다양성과 투명성을 높이고 ESG경영을 강화해 나가겠다는 취지다"라고 설명했다.

기자소개 안경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18 15:00:59 수정시간 : 2021/05/18 15:00:59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