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계 최초 외제차 장기렌트카 화물차 승합차도 가입 가능
[데일리한국 이윤희 기자] 하나손해보험이 원데이자동차보험을 새롭게 선보인다고 18일 밝혔다.

원데이자동차보험은 국내 최초의 1일 단위 자동차보험으로 타인의 자동차 또는 렌터카를 운전할 때 스마트폰으로 가입하고 즉시 보장이 가능한 자동차보험이다.

2012년 업계 출시된 이후 해마다 꾸준히 성장을 거듭해 2019년 26만6000건, 작년 32만6000건이 판매됐으며 올 1분기는 9만1000건으로 전년 동기 대비 40% 급증했다.

하나손해보험의 원데이자동차보험 실적이 1분기에 급성장한 것은 1월부터 타사와 다르게 별도의 사진첨부 없이 신속하게 보험가입이 가능하도록 해 고객의 편리성을 획기적으로 높였기 때문이다.

하나손해보험은 원데이자동차보험 판매가 급증하면서 고객 선택의 폭을 넓히고자 상품을 개편했다.

기존 원데이자동차Ⅰ,Ⅱ를 원데이자동차보험으로 통합해 신설하는 한편 승용차로 한정됐던 가입 차종을 업계 최초로 외제차, 승합차, 화물차(1톤이하), 장기렌터카(1년이상 대여)로 확대했다.

또 든든한 보장을 위해 무보험차상해담보와 운전 중 발생할 수 있는 형사상 책임을 담보하는 법률비용지원특약도 선택해 가입할 수 있다.

대물배상 한도는 3000만원에서 대물 1억원으로 상향해 보장을 강화하는 한편, 타인차량복구비용의 자기부담금은 기존 50만원에서 30만원으로 낮춰 고객의 부담을 줄였다.

가입담보는 대인배상(대인Ⅱ), 대물배상, 자기신체사고, 무보험자동차에 의한 상해, 타인차량 복구비용, 대인배상Ⅰ지원금 특약, 법률비용지원특약 선택을 할 수 있다. 보험료는 선택담보와 가입연령에 따라 차이가 있지만 1일 5500원부터 최대 1만5000원내로 저렴하게 가입이 가능하다.

가입기간은 기존처럼 1일부터 최대 7일까지 가능하며, 만 21세 이상 운전면허증 소지자이면 누구나 가입이 된다.

하나손해보험 관계자는 “원데이자동차보험은 일시적으로 가입하는 상품임에도 보장 내용이 충분하다는 점에서 고객의 니즈를 반영한 상품이다”며 “앞으로도 저렴한 보험료로 실질적인 보장혜택을 제공하고 편의성을 높인 상품을 개발하겠다”고 전했다.

기자소개 이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18 10:45:27 수정시간 : 2021/05/18 11:12:59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