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안경달 기자] 미래산업이 올해 1분기 순이익이 지난해보다 2059%나 증가하는 등 '어닝 서프라이즈'를 기록했다고 17일 밝혔다.

미래산업의 1분기 연결 매출액은 99억9072만원으로 지난해보다 103.6% 늘어났고 영업이익은 306% 증가한 13억8361만원이다.

순이익은 17억4855만원으로 지난해와 비교해 2059%나 늘어나 시장 전망치를 훌쩍 뛰어넘었다.

사업부문별로는 ATE 사업부문 매출액이 지난해 대비 122.2% 증가한 92억240만원으로 호실적을 견인했다. 국내외 반도체 검사장비 '테스트핸들러'의 판매량 증가로 이익이 확대됐다.

SMT 사업부도 선방했다. 칩마운터 시장의 성장세가 저조함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마스크 제조 자동화 제품(MRM Series)의 출시로 사업영역을 확장해 힘을 보탰다.

이같은 실적 호조 흐름은 계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반도체 설비 투자가 늘면서 반도체 검사장비에 대한 수요도 크게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미래산업은 이미 지난 2월과 3월 중국 칭화유니그룹의 메모리 생산업체인 양쯔메모리테크놀로지와 100억원 상당의 반도체 검사장비 공급계약을 체결했다. SK하이닉스와도 지속적으로 관계를 유지해 나가고 있다.

선종업 미래산업 대표는 "빅데이터 처리 및 사물인터넷(IoT), 자율자동차 등으로 반도체 수요가 급증하고 있어 반도체 장비의 지속 성장이 예상된다"며 "중국의 반도체 관련 장비 투자도 활발해 올해 연간 실적에 대해서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안경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17 11:26:39 수정시간 : 2021/05/17 11:26: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