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이혜현 기자] 한국씨티은행은 올해 1분기 2900억원의 총수익과 482억원의 순이익을 냈다고 14일 밝혔다.

올해 1분기 순이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9.4% 줄어든 수치다.

3월말 현재 BIS 자기자본비율과 보통주자본비율은 19.93%와 19.10%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각각 1.49%포인트와 1.39%포인트 늘었다.

올해 1분기 총수익은 개인자산관리 부문의 견조한 성장에도 불구하고, 저금리 환경과 신용카드 소비 감소 등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2.4% 줄어든 2900억원을 기록했다.

1분기 비용은 인건비 증가에도 마케팅비용과 해외 계열사 서비스 비용 감소 등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8% 줄어든 2013억원이었다.

대손충당금은 코로나19 대유행 이래 지속된 철저한 신용 관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0.1% 줄어든 240억원을 기록했다.

올해 3월말 고객대출자산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3% 늘어난 24.6조원이었다. 예수금은 저비용 예금 유치 증가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3% 늘어난 28.5조원이었다.

1분기 총자산이익률과 총자본이익률은 각각 0.39%, 3.08%를 기록했다.

유명순 은행장은 “사업 전반에 걸친 모멘텀을 유지하고 디지털화, 철저한 리스크와 내부통제 관리, 고객에 중점을 둔 ESG 구축을 가속화 하는데 지속적으로 집중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그는 “소비자금융 출구전략 관련, 고객과 직원 모두를 위한 최선의 방안을 찾기 위해 노력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이혜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14 16:16:18 수정시간 : 2021/05/14 16:16:18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