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이혜현 기자] 신한은행은 코로나19로 경영애로를 겪고 있는 서울시 자영업자를 대상으로 신한카드사의 빅데이터를 활용해 상권분석 컨설팅을 실시했다고 14일 밝혔다.

신한은행은 서울시 자영업지원센터와 함께 운영 중인 ‘신한 소호(SOHO)사관학교’ 교육생을 대상으로 신한카드의 개인사업자CB 마이크레딧(MyCredit)이 보유한 280만개 가맹점 정보와 월평균 3억건 이상의 빅데이터를 기반한 다양한 분석 정보를 제공했다.

이번 컨설팅은 코로나19 전/후 상권의 변화, 최근 10년간 서울 주요 상권의 매출과 점포수 변화, 마이크렛딧 데이터를 활용한 거시적 상권분석 사례, 지역 상권 진입 전략 등 자영업자들의 사업 운영에 바로 활용 가능한 주제들로 진행됐다.

컨설팅에 참여한 평안도찹쌀순대 강혁주 대표는 “내가 속한 상권에서 나와 동일한 업종의 가게가 얼마나 있는지, 매출규모는 얼마인지, 코로나19 이후 유동인구가 어떻게 변했는지 궁금했는데 이번 컨설팅을 통해 해결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최근 코로나19 영향으로 상권, 유동인구, 소비성향 등이 급격히 변화하고 있는 상황에 신한은행은 신한카드와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정밀한 상권분석 컨설팅 제공을 확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고 말했다.

기자소개 이혜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14 15:10:10 수정시간 : 2021/05/14 15:10:10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