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문규 수은 행장(사진 왼쪽)과 권순만 한국보건산업진흥원장이 13일 수은 여의도 본점에서 만나 ‘국제개발협력 강화 및 의료산업 해외진출 지원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사진=한국수출입은행
[데일리한국 이혜현 기자] 한국수출입은행은 13일 한국보건산업진흥원과 ‘국제개발협력 보건의료 분야의 협업 강화와 한국 의료산업의 해외진출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방문규 수은 행장과 권순만 진흥원 원장은 여의도 수은 본점에서 만나 두 기관의 정책협력 구축을 주요내용으로 한 업무협약서에 서명했다.

수은은 대외경제협력기금(EDCF)를 집행하는 우리나라의 ODA 차관 전담기관이자 우리 기업의 해외진출을 지원하는 대표 수출신용기관이다.

두 기관이 이날 체결한 업무협약의 주요 내용은 EDCF 중점협력국 보건의료 지원전략 수립, 사업모델 개발, 사업 공동발굴 등 EDCF 사업 전단계에 걸친 협력 강화, 해외진출 바이오기업, 혁신형 제약·의료기기 기업 공동발굴·자문·금융지원 등이다.

수은은 그동안 대외경제협력기금(EDCF) 지원을 통해 병원건립과 의료기자재 공급 등 개도국의 보건의료환경 개선에 기여해 왔다.

특히 우리 정부는 코로나19 확산 이후 개도국의 보건의료분야에 대한 지원 요청이 급증하면서 보건분야 대외경제협력기금(EDCF) 지원규모를 2020년 기준 4억달러 수준에서 오는 2025년 10억달러까지 대폭 확대하기로 지난 1월 발표했다.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수은은 보건의료 전문기관인 진흥원의 노하우와 시스템을 도움받아 대외경제협력기금(EDCF) 신규 중점협력국에 대한 보건의료 협력전략을 수립하고, 중장기적인 지원전략을 구체화할 예정이다.

두 기관은 한국 방역 시스템을 기반으로 진단·역학조사·치료에 걸친 ‘개도국 맞춤형 감염병 대응모델’을 개발하는 등 개도국의 보건의료분야 수요 확대에 효과적으로 부응할 방침이다.

이에 더해 수은은 진흥원의 국내 바이오기업 육성사업과 연계해 해외 진출을 도모하는 기업을 공동 발굴한 후 금융 자문을 제공하고, 우대금융을 지원할 계획이다.

방문규 수은 행장은 이날 업무협약서에 서명한 뒤 “두 기관의 전방위적인 협력을 통해 개발도상국의 보편적 의료보장(UHC)실현에 기여하고, 우리 바이오 기업의 해외시장 진출이 활성화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이혜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13 15:30:37 수정시간 : 2021/05/13 15:30:37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