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원희 선수와 의기투합…유·청소년 선수 3500만원 지원
  • 교보생명 본사에서 열린 축구 꿈나무를 위한 기부금 전달식에서 조원희 선수(오른쪽)가 교보생명 관계자와 함께 기념포즈를 취하고 있다.
[데일리한국 이윤희 기자] 교보생명이 전 축구 국가대표 출신인 조원희 선수와 의기투합해 도서산간 지역의 유·청소년 축구 꿈나무를 지원한다고 13일 밝혔다.

2006년 독일 월드컵대회에 선발되기도 했던 조원희 선수는 축구를 주제로 다양한 콘텐츠를 선보이며 구독자 21만명을 보유한 인기 유튜버로 활약하고 있다.

교보생명과 협업한 조원희 선수는 유튜브 채널 ‘이거해조 원희형’에서 이을용 설기현 이동국 이민아 백지훈 황선홍 김보경 등 전·현직 국가대표들과 1대 1 축구 대결을 펼쳐 승리한 선수의 이름으로 기부금을 쌓으며 재미와 감동을 동시에 전했다. 특히 설기현 선수 편은 210만건의 조회수를 기록할 정도로 화제를 모았다.

교보생명과 조원희 선수는 재능 있는 축구 유망주들이 희망을 잃지 않고 꿈을 키울 수 있도록 지원을 펼쳐 스포츠 인재 양성에 기여하고자 도서산간 지역의 학교, 지역아동센터, 아동양육시설 내 5인 이상 축구부가 있는 7개 단체를 선정했다.

공공기관 및 사회복지 유관기관, 굿네이버스가 선정 과정에 참여했으며 강원 2개, 광주·전남 3개, 충청 2개 기관에서 140여명의 유망주들이 지원받게 된다.

이번 지원 사업은 올해 1월부터 6개월간 진행되며, 지원 규모는 기관별 500만 원씩 총 3500만원이다. 지원금은 외부강사 초빙, 축구물품 지원, 운동 중 발생할 수 있는 의료비 지원 등에 쓰일 예정이다.

교보생명 관계자는 “단순한 금전 기부에서 탈피해 MZ세대까지 두루 흥미를 가질 수 있도록 색다른 기부문화 조성을 위한 콘텐츠에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

교보생명은 1985년부터 매년 육상, 수영, 빙상, 체조, 유도, 탁구, 테니스 등 7개 기초 종목에 4000여명의 초등학생이 참가하는 민간 유일의 유소년 전국체육대회인 ‘교보생명컵 꿈나무체육대회’를 열고 있다.

기자소개 이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13 14:29:19 수정시간 : 2021/05/13 14:29:19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