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존 음성사업 성장에 AI 융합제품 신규 매출 효과
[데일리한국 문병언 기자] 인공지능 및 음성인식, 음성합성 기업 셀바스AI가 매출 제품 다변화에 힘입어 실적 반등에 성공했다.

셀바스AI는 올 1분기 별도기준 영업이익 5억8000만원을 기록하며 전년 동기 대비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매출액은 2015년 이후 최대치인 41억2000만원으로 47% 성장했다.

기존 HCI(Human Computer Interaction) 사업의 안정적인 성장과 AI 융합 제품의 신규 매출 발생이 동시에 이뤄졌다. HCI사업의 경우 음성 부문에서 30% 이상 성장할 정도로 경쟁력을 인정받고 있다.

셀바스AI의 음성인식 기술은 국내 최고 수준의 음성 인식률을 기록하고 있으며 무인 매장, 컨택센터, 의료분야 등에 활용되고 있다. 최근 들어서는 자동차 분야로 확장하여 지속적인 성장이 기대된다.

AI 융합 제품군은 신성장 동력으로 자리를 잡은 모습이다. 셀바스AI는 AI 컨택센터용 '셀비 AI Call'을 필두로 질환발병 예측 솔루션 '셀비 체크업', 의료녹취 솔루션 '셀비 메디보이스' 등 AI 융합 제품을 통해 매출 다변화에 성공했다.

올해 하반기를 포함한 향후 실적 전망도 긍정적이다. AI 컨택센터는 대기업을 포함해 대리운전, 유통 업체들과 파트너십 형태로 사업을 진행 중이다. 자동차 분야에서도 필기 인식, 음성 합성에 이어 차량용 미들웨어 개발에 나서고 있다.

곽민철 셀바스AI 대표는 "AI 제품화 집중 전략으로 지난해 3분기부터 매출성장과 함께 분기 흑자전환까지 달성했다"며 "매출의 70% 이상이 솔루션과 제품 매출로 구성됨에 따라 실적의 안정성과 지속 성장성을 모두 확보하게 됐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문병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13 08:59:08 수정시간 : 2021/05/13 08:59:08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