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SKIET 공모주 청약 대출, 9조원대 초반 추정”
  • 은행 가계대출 추이 사진=한국은행
[데일리한국 이혜현 기자] 지난달 말 SK아이테크놀로지(SKIET) 공모주 일반인 청약에 대출로 투자하는 빚투로 자금이 대거 몰리면서 가계대출과 신용대출 모두 사상 최대 폭으로 불어났다.

한국은행이 12일 발표한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4월 말 기준 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은 1025조7000억원으로 3월 말보다 16조1000억원 늘었다. 이같은 증가 폭은 2004년 통계 작성 이후 가장 큰 규모다.

특히 신용대출이 대부분을 차지하는 기타대출(잔액 281조5000억원)이 한 달 사이 11조8000억원이나 뛰었다. 기타대출 증가 폭 역시 사상 최대 기록을 갈아치웠다.

전세자금 대출을 포함한 주택담보대출(잔액 743조2000억원)도 한 달 사이 4조2000억원 늘었다. 다만 증가 속도는 2월(6조5000억원), 3월(5조7000억원)과 비교해 뚜렷하게 떨어졌다.

전세자금 대출만 따로 봐도 증가 폭이 한 달 새 2조8000억원에서 2조7000억원으로 1000억원 정도 줄었다.

주택 입주 물량 감소 등에 따라 집단대출 중심으로 주택담보대출 증가액이 줄었다는 게 한은의 설명이다.

금융위원회·금융감독원의 가계대출 동향에 따르면 은행뿐 아니라 금융권 전체 가계대출도 4월 중 25조4000억원 늘었다. 3월(9조5000억원)과 1년전(3조원)과 비교하면 증가폭이 크게 확대됐다.

은행권 가계대출이 16조1000억원, 상호금융 등 제2금융권의 가계대출이 9조4000억원 각각 늘었다.

대출 종류별로는 전 금융권의 주택담보대출이 3월보다 5조2000억원, 신용대출(11조3000억원)을 포함한 기타대출이 20조2000억원 늘었다.

기업의 4월 말 기준 은행 원화 대출 잔액은 1011조4000억원으로 3월보다 11조4000억원 늘었다. 4월 증가액으로는 2009년 6월 관련 속보 통계 작성 이후 지난해 4월(27조9000억원)에 이어 두 번째로 많았다.

특히 코로나19 관련 자금 수요, 금융 지원 등으로 중소기업 대출이 개인사업자 대출 3조8000억원을 포함해 한 달 새 9조5000억원 늘었다. 역시 4월 기준 역대 2위 기록이다.

대기업의 은행 대출 잔액도 3월보다 2조원 불었다. 분기 말(3월) 일시 상환했다가 다시 대출을 받는 수요가 늘었기 때문이다.

반면 은행의 수신 잔액은 4월 말 현재 1976억1000억원으로 3월 말보다 7조7000억원 줄었다.

수시입출식예금에서 2조2000억원, 정기예금에서 10조3000억원의 자금이 빠져나갔다. 부가가치세 납부, 배당금 지급 등을 위한 기업자금 인출과 정기예금 해지가 여신 감소의 요인으로 꼽혔다.

자산운용사의 수신은 4월 한 달간 26조1000억원이나 불었다.

국고 자금 운용 규모가 커지고 분기 말(3월) 유출된 은행 자금이 돌아오면서 머니마켓펀드(MMF)가 16조3000억원 늘었고, 채권형펀드와 주식형펀드에도 각 3조6000억원, 7000억원의 자금이 흘러들었다.

국고채 3년, 10년물 금리의 경우 지난 11일 기준으로 1.13%, 2.14% 수준이다. 3월 말과 비교해 3년물에는 변화가 없고 10년물의 금리는 0.08%포인트 높아졌다.

기자소개 이혜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12 13:45:43 수정시간 : 2021/05/12 13:45:43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