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닥도 1.48% 오른 992.80…4거래일 연속 상승세
  •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 모습.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경달 기자] 코스피지수가 3200선을 탈환한 데 이어 역대 최고치까지 경신했다. 코스닥지수도 4거래일 연속 상승해 990선에 안착했다.

10일 코스피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63%(52.10p) 오른 3249.30으로 마감했다. 상승 출발한 뒤 장중 3255.90을 기록하기도 했다. 종가 기준 최고치인 지난달 20일 3220.70을 20일만에 갈아치웠다.

이날 개인이 무려 1조1919억원을 팔았으나 기관이 9668억원, 외국인이 2210억원을 사들이며 지수를 끌어올렸다.

업종별로는 증권이 코스피지수 강세에 힘입어 4.08% 상승했다. 운수창고(3.52%) 섬유의복(2.89%) 유통(2.68%) 의약품(2.67%) 철강금속(2.47%) 등도 상승세를 보였다. 보험(-0.49%)과 의료정밀(-0.08%)만이 소폭 하락했다.

시가총액 상위 10개사도 LG화학(-0.76%)을 제외하고 모두 올랐다. 셀트리온은 코로나19 항체 치료제 글로벌 판매를 개시했다는 소식에 3.19%나 올랐다. 현대차(2.46%) 삼성전자(1.59%) 삼성SDI(1.56%) 등도 강세를 나타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는 직전 거래일인 지난 7일보다 조금 늘어난 4510억원의 공매도 물량이 출회됐다. 외국인이 3920억원, 기관이 497억원, 개인은 91억원을 공매도 했다. 신풍제약에 296억원, HMM에 248억원의 공매도가 몰렸다.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48% 상승한 992.80을 기록했다. 개인과 기관이 각각 421억원, 13억원을 순매수 했고 외국인은 195억원 어치를 팔았다.

코스닥 시총 상위 10개사는 모두 올랐다. 펄어비스가 6.61% 뛰었고 셀트리온제약(4.93%) 셀트리온헬스케어(2.92%) 알테오젠(2.99%) 에이치엘비(2.56%) 카카오게임즈(2.08%)도 2% 넘게 상승했다.

이날 코스닥시장에 나온 공매도 물량은 전 거래일보다 줄어든 1215억원이었다. 외국인이 1011억원으로 대부분을 차지했고 기관 178억원, 개인 24억원이었다. 공매도가 많았던 종목은 씨젠(81억원) 셀트리온헬스케어(78억원) 에스티팜(69억원) 순이었다.

원·달러 환율은 하락했다. 이날 환율은 전날보다 7.50원 내린 달러당 1113.80원을 기록했다.

기자소개 안경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10 15:54:13 수정시간 : 2021/05/10 15:54:13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