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일론 머스크 스페이스X 최고경영자.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일론 머스크의 우주 탐사 기업인 스페이스X가 내년에 한 민간 기업의 달 탐사 계획에서 가상화폐인 도지코인을 전액 결제수단으로 허용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9일(현지시간) 스페이스X가 내년 1분기 ‘도지-1 달 탐사’라는 이름의 임무를 시작하고 결제수단으로 도지코인을 허용한다고 CNBC, 로이터동신 등 외신들은 전했다.

지오메트릭에너지라는 회사가 발표한 이 탐사 계획은 무게 40㎏의 정육면체 모양 위성을 스페이스X의 팰컨9 로켓에 실어 달로 보내는 임무다.

이번 계획에 얼마나 많은 비용이 들어가는지는 공개하지 않았으나, 전액 도지코인으로 지불할 계획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지오메트릭에너지는 이번 임무에서 "내장된 카메라와 센서, 통합통신시스템과 컴퓨터를 통해 달 공간의 정보를 획득할 것"이라고 밝혔다.

스페이스X도 도지코인을 활용한 이번 계획을 확인했다. 톰 오치네로 부사장은 성명을 내 '도지-1' 임무가 "가상화폐가 지구 궤도를 넘어 응용될 수 있음을 보여주고 행성 간 상업의 토대를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임무는 머스크 최고경영자(CEO)가 만우절인 4월1일 올린 "스페이스X는 말 그대로 도지코인을 달 위에 올려놓을 것"이라는 트윗을 통해 예고한 것이나 다름없다고 CNBC는 전했다.

특히 이날 발표는 '도지파더'를 자처하는 머스크가 NBC방송의 간판 코미디쇼 '새터데이 나이트 라이브'(SNL)에 출연해 도지코인을 또 언급한 지 하루 만에 나와 더 주목된다.

머스크는 SNL에서 도지코인을 소재로 한 콩트를 선보인 뒤 '도지코인은 사기인가'라는 질문에 "맞다, 사기다"라고 농담을 던졌다.

SNL 출연을 앞두고 투자자들의 기대감 속에 개당 0.70달러를 돌파하며 최고가를 다시 썼던 도지코인은 방송 후 오히려 0.50달러 선이 무너지며 30% 이상 급락했다.

미 동부시간 9일 오후 4시50분 현재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도지코인은 0.57달러로 반등했으나, 24시간 전보다는 17% 하락한 상태다.

'넘버 2' 가상화폐인 이더리움은 이날 오전 3989.90달러로 또 최고치 기록을 세웠으나, 이 시간 현재는 3906.59달러(1.57%↑)로 상승폭을 줄였다.

또 비트코인은 24시간 전 대비 1.97% 하락한 5만7918.19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10 09:30:10 수정시간 : 2021/05/10 09:30:10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