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윤희 기자] 삼성증권\은 연결 기준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3천993억원을 기록했다고 7일 공시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본격화되기 시작한 작년 1분기(219억원) 대비 1717% 증가한 것이며, 분기 기준 역대 최대 실적이다.

매출은 3조2993억원으로 43% 감소했지만, 순이익도 1776% 증가한 2890억원으로 집계됐다.

삼성증권은 "작년 1분기 코로나19로 인한 기저효과로 상승률이 크게 증가했으며, 올해 우호적인 시장환경으로 국내 및 해외주식 수수료가 작년 같은 기간보다 각각 92%와 148% 증가하는 등 리테일 부문과 IB 등 영업 전 부문이 호실적을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기자소개 이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07 19:28:35 수정시간 : 2021/05/07 19:28:35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