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이윤희 기자] 하나금융투자는 6일 반도체 장비업체 유니셈에 대해 반도체 장비 업종에서 비메모리 관련 매출이 증가하고 있는 것에 대한 수혜가 예상된다고 분석했다.

김경민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유니셈의 1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760억원, 134억원으로 컨센서스를 무난하게 상회할 것으로 전망했다.

전방 산업에서 삼성전자 평택 생산라인의 DRAM 설비투자와 파운드리 설비투자가 견조했으며 SK하이닉스의 경우 M16향 메모리 반도체 설비투자와 키파운드리향 비메모리 설비투자가 양호했다. 김 연구원은 국내 고객사들의 비메모리 관련 장비 반입 속도가 예상보다 빨랐던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유니셈은 반도체 및 디스플레이 장비 중에서 스크러버, 칠러를 공급하는 회사다. 전사적으로 반도체 장비 매출 비중이 높다. 주가 수익률은 연초 대비 60% 싱승했다. 올해 실적 증가와 친환경 스크러버 공급에 대한 기대감 때문이다.

김 연구원은 "지난해까지 유니셈의 비메모리 반도체 장비 매출은 삼성전자를 위주로 발생했지만 2021년에는 SK하이닉스의 비메모리 반도체 설비투자도 유니셈의 실적에 기여한다"고 전했다.

이어 "유니셈이 비메모리 국내 캡티브 고객사 내에서 반도체 공정의 일부를 대체하는 경우가 늘어나고 있으며, 국내 캡티브 고객사 외에 다른 고객사도 유니셈의 대응 능력에 관해 관심을 가지기 시작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전했다.

올해 매출 전망치 2510억원 중에서 삼성전자 오스틴 관련 매출을 포함하지 않더라도 유니셈의 비메모리 관련 장비 매출은 15% 이상의 비중을 차지할 것으로 전망된다.

반도체 장비 업종에서 비메모리 관련 매출이 증가하는 것은 주가수익비율(PER) 밸류에이션에 긍정적이다. 원익IPS와 테크윙이 그런 관점에서 먼저 주목받았다.

유니셈의 올해 실적 컨센서스 기준 PER이 11.8배인데, 비메모리 장비 매출 비중의 확대(15% 이상)와 전사 영업이익률의 10% 후반 가시성(2021년 컨센서스 기준 17.4%)을 고려하면 여전히 저평가됐다는 설명이다.

김 연구원은 "이러한 흐름을 고려하면, 유니셈의 2분기와 하반기 실적에서 업사이드가 기대된다"면서 "연초 대비 주가 상승률이 60%로 높아 투자자들 입장에서 부담스러울 수 있지만, 매번 확인할 때마다 실적 가시성이 점점 강화된다"고 덧붙였다.

기자소개 이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06 08:46:13 수정시간 : 2021/05/06 08:46:13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