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빅데이터 핵심기술 개발 착수
[데일리한국 문병언 기자] AI와 빅데이터 전문기업 위세아이텍이 최근 인공지능, 빅데이터 핵심기술 개발을 위한 국가연구과제에 연구기관으로 연달아 선정됐다.

위세아이텍은 ‘이종 융합 데이터 탐지 및 추적 기술 개발’ 과제와 '파편화된 데이터의 적극 활용을 위한 시계열 기반 통합 플랫폼 기술 개발' 과제 연구기관으로 선정됐다고 6일 밝혔다.

이종 융합 데이터 탐지 및 추적 기술 개발 과제는 피씨엔이 주관기관이며, 위세아이텍은 세종대학교 산학협력단과 함께 공동 연구를 진행한다. 연구기간은 2년 9개월이며, 약 40억원의 연구 개발비가 투입된다.

이종 융합 데이터는 서로 다른 패턴이나 규칙성 등 상이한 특성을 가진 데이터이다. 상호 결합하면 데이터의 활용 범위를 넓힐 수 있으나 데이터의 양이 많아지고, 데이터가 복잡할수록 통합과 융합 분석에 어려움을 겪게 된다.

이에 위세아이텍은 이종 융합 데이터 분석 처리 관련 핵심 기술을 확보해 산재돼 있는 자료를 가치 있는 정보로 재생산하고 이를 토대로 효율적인 의사결정을 지원하는 서비스를 개발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파편화된 데이터의 적극 활용을 위한 시계열 기반 통합 플랫폼 기술 개발’ 과제의 경우 주관 기관인 한국전자기술연구원과 공동 연구기관인 달리웍스, 케이웨더, 고려대 산학협력단, 광운대 산학협력단이 함께 시계열 통합 기반 애널리틱스 플랫폼 기술을 개발한다. 연구비 규모는 약 56억원이다.

위세아이텍은 서로 다른 구조, 양과 질, 다양한 포맷, 접근 권한, 수집 위치 등의 개별차로 파편화된 데이터를 목적에 맞게 검색하고 학습해 활용할 수 있도록 AutoML 플랫폼 기술을 개발한다.

기자소개 문병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06 08:27:20 수정시간 : 2021/05/06 08:27:20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