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견다희 기자] 대신증권은 4일 삼성생명에 대해 삼성전자의 특별배당이익이 반영되면서 순이익이 늘어날 것으로 관측했다. 올해 1분기 일회성 이익이 크게 반영되면서 2, 3, 4분기 투자이익은 감소될 가능성이 높지만 유연성을 제공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투자의견 ‘매수’, 목표주가 9만5000원을 유지했다.

삼성생명은 올해 1분기 순이익이 시장전망치 8426억원을 13.5% 상회할 것으로 전망된다. 1분기 실적호조는 삼성전자의 특별배당이익 8019억원과 변액보증준비금 환입 때문이다.

박혜진 대신증권 연구원은 “삼성생명의 변액보증준비금 민감도가 코스피지수 100포인트 당 400억~500억원인 것을 감안해서 1분기 환입액을 1800억원으로 반영했다”고 설명했다.

올해 1분기에 일회성이익이 크게 반영되면서 앞으로 남은 분기 동안의 투자이익은 감소될 것으로 예상된다. 당초 배당이익 중 일부가 유배당계약자에게 적립될 것이란 예측과 달리 1분기에 전액이 반영될 것으로 전망됐다.

그러나 일회성 이익이 자산운용에 유연성을 제공할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박 연구원은 “유연성은 삼성생명의 내재가치를 증진한다는 점에서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위험손해율은 지난해 수준인 80%대 중반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최근 코로나19 영향에도 불구하고 손해보험과 생명보험 모두 위험손해율의 방향성이 잡히고 있지 않는 상황이다.

박 연구원은 “지난달 미보고발생손해액(IBNR) 적립과 더불어 재보험비용을 반영하기 때문에 위험손해율 방향성이 정해지지 않았다”면서 “올해 위험손해율은 84.2%를 예상한다”고 말했다.

장기 보장성 연납화보험료(APE)는 전년 동기 대비 7.7% 감소한 4784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점쳐진다. 1분기 예정이율 인하에 따른 기저효과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종신보험보다 건강상해보험 비중이 상승하면서 신계약 마진은 증가할 것이란 예측도 나오고 있다.

기자소개 견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04 08:43:43 수정시간 : 2021/05/04 08:47:56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