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 연속 배당 법인 495사…평균 시가배당률 2.28%
  • 유가증권시장 배당법인의 지난해 배당총액이 최근 5년 내 최고치를 달성했다. 사진=한국거래소 제공
[데일리한국 안경달 기자] 유가증권시장 12월결산 법인의 작년 현금배당 총액은 33조1638억원, 1사당 평균 627억원으로 최근 5년래 최고였다.

21일 한국거래소가 유가증권시장 12월법인의 최근 5년간 현금배당 실적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배당총액은 2019년 20조6903억원보다 60.3% 증가했다. 법인당 배당금 역시 392억원에서 627억원으로 60% 늘어났다.

작년 배당총액은 삼성전자 배당금을 제외하더라도 최근 5년간 가장 많았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13조1243억원의 배당금을 주주들에게 지급했다. 삼성전자를 제외한 나머지 법인들의 배당총액은 20조395억원으로 나타났다.

전체 배당법인 529개사 중 2년 이상 연속 배당한 법인은 93.6%(495개사)였으며 5년 연속 현금배당을 실시한 회사도 78.4%(415개사)에 달했다. 5년 이상 연속 배당한 법인 수는 지난 2018년 372개사, 2019년 406개사로 꾸준히 늘어왔다.

지난해 평균 시가배당률은 2.28%로 3년 연속 2%대를 기록했다. 모든 업종의 시가배당률이 국고채수익률을 초과한 가운데 최근 5년간 업종별 평균 시가배당률은 통신업(3.41%), 전기가스업(3.17%), 금융업(2.92%)이 상위를 차지했다.

한국거래소는 "코로나19로 인한 우려에도 불구하고 배당총액이 확대되고 높은 배당성향을 유지했다"며 "기업들이 이익환원에 대해 높은 관심을 갖고 안정적인 배당정책을 유지함에 따라 배당투자를 적극 고려할 만한 투자환경이 조성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기자소개 안경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21 10:41:24 수정시간 : 2021/04/21 10:41:24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