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윤희 기자] 최근 국내 주식 매도 행진을 이어간 국민연금이 19일 기준 증시에서 이틀째 순매수를 기록했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국민연금이 포함된 연기금은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364억원을 순매도했지만 코스닥시장에서 714억원을 순매수해 두 시장을 합쳐 347억원을 순매수했다.

앞서 연기금은 지난달 17일 이후 한 달 연속 순매도 행진을 이어왔다. 지난 16일 약 한 달 만에 유가증권시장과 코스닥시장에서 총 575억원(유가증권시장 531억원·코스닥시장 44억원)을 순매수한 데 이어 이날도 국내 주식에 대해 순매수를 이어간 것이다.

연기금은 이날 오전까지 유가증권시장에서도 순매수하다 장 후반 들어 순매도로 돌아섰다. 다만 순매도 규모는 크게 줄었다.

이러한 순매수 전환은 국민연금이 최근 국내 주식 '전략적 자산배분'(SAA) 허용범위를 기존 ±2%포인트에서 ±3%포인트로 확대하기로 한 결정에 따은 것으로 추정된다.

이재선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SAA 허용범위 확대 결정은 연기금의 기계적인 매도 물량이 감소한다는 점에서 수급 개선에 일정 부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여전히 국내 주식 비중이 SAA 허용범위 상단을 초과한다는 점에서 연기금의 순매도가 순매수로 바로 돌아설 개연성은 크지 않을 것으로 점쳐진다. SAA 허용범위 상단은 19.8%까지로 현재 국민연금의 국내 주식 비중은 20.5% 수준이다.

기자소개 이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19 16:44:06 수정시간 : 2021/04/19 16:44:06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