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혜현 기자] 은행권이 올해 서민금융상품인 새희망홀씨를 올해 3조5000억원 규모로 공급할 계획이다.

19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올해 새희망홀씨 대출 목표액은 지난해보다 1000억원 늘어난 3조5000억원이다.

새희망홀씨는 연 소득 3500만원 이하 또는 연 소득 4500만원 이하이면서 개인신용평점 하위 20%(종전 신용등급 6등급) 이하인 사람에게 최대 3000만원 한도(연 10.5% 상한)로 빌려주는 상품이다.

시중은행이 2조4395억원(69.8%), 특수은행이 7390억원(21.1%), 지방은행이 3180억원(9.1%)을 각각 공급한다.

지난해 은행권의 새희망홀씨 대출액은 3조6794억원(21만2857명)으로 목표액(3조4000억원)을 8.2% 초과했다.

은행별 실적을 보면 신한은행(6816억원)이 가장 많았고, 이어 농협(6102억원)·국민(5975억원)·우리(5518억원)·하나(5259억원)·기업은행(3033억원) 순이었다.

목표 달성률을 보면 농협(174.3%), 전북(144.4%), 신한(113.9%), 기업(112.3%), 국민(101.3%), 부산은행(100.4%) 순으로 높았다.

새희망홀씨의 지난해 평균 금리(신규취급분)는 연 6.03%로 전년(7.01%)보다 0.98%포인트 떨어졌다.

연체율은 지난해 말 기준 1.71%로 전년 말(2.23%)보다 0.52%포인트 떨어져 개선 추세를 보였다.

저신용(개인신용평점 하위 10%·종전 신용등급 7등급 이하)과 저소득(연 소득 3000만원 이하) 차주에 대한 대출 비중은 91.5%였다.

새희망홀씨 상품을 이용하려면 은행 영업점(서민금융 상담창구)을 방문하거나 각 은행 콜센터 등에 유선으로 문의하면 된다.

기자소개 이혜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19 12:25:12 수정시간 : 2021/04/19 12:25:12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