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하나은행
[데일리한국 이혜현 기자] 하나은행은 모바일 앱 ‘하나원큐’의 메인화면을 4가지 카테고리로 구성해 사용자 별 최적의 맞춤형 메인화면을 제공한다고 18일 밝혔다.

새롭게 선보이는 하나원큐의 맞춤형 메인화면 서비스는 손님의 연령대에 맞춘 유스(만 30세 이하), 일반(만 31세~만 54세), 시니어(만 55세 이상) 손님 용도와 PB 손님 용도의 총 4가지 메인화면으로 구성됐다. 하나원큐 앱 로그인 시 자동으로 해당 메인화면이 연결되는 서비스다.

먼저 유스 손님을 위한 메인화면에는 만 30세 이하의 대학생 및 사회초년생들을 위한 다양한 금융상품과 전용 혜택 및 서비스가 우선적으로 표출된다. 또한 단순하고 직관적인 화면 구성을 선호하는 유스 세대 맞춤 화면 구성을 통해 최적의 사용자 경험을 제공한다.

일반 손님을 위한 메인화면은 자산관리, 금융상품, 생활뱅킹, 제휴/혜택의 4가지 카테고리로 구성돼 다양한 은행 업무를 직관적이고 손쉽게 찾아 이용할 수 있도록 돕는다.

시니어 손님 용도의 메인화면은 큰 글씨와 쉬운 인터페이스를 바탕으로 시니어들이 주로 이용하는 서비스와 보이스피싱 보험을 무료로 제공하는 ‘언제나 청춘 정기예금’ 등의 맞춤형 상품정보를 제공한다.

이를 통해 코로나19 확산으로 영업점 이용에 어려움을 겪는 시니어의 디지털 금융 접근성을 제고한다는 계획이다.

PB 손님용 메인화면에는 맞춤형 자산관리 서비스, 전문가 상품 추천 서비스 등이 우선 표출되며 추후 PB와의 다이렉트 상담 서비스 등의 기능이 추가될 예정이다.

김경호 하나은행 미래금융본부장은 “하나원큐 맞춤형 메인화면 서비스를 통해 손님 개개인에 맞춘 초개인화(hyper-personalization) 뱅킹의 발판을 마련하고, 다년간 축적된 자산관리 경험과 금융 데이터 분석 인프라를 토대로 보다 지능화되고 차별화된 개인화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이혜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18 10:06:27 수정시간 : 2021/04/18 10:07:31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