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이윤희 기자] 캐나다에서 출시된 비트코인 가격 하락에 베팅하는 인버스 상장지수펀드(ETF)를 국내에서도 매매할 수 있어 화제다.

16일 미래에셋자산운용에 따르면 '허라이즌스 ETFs'가 출시한 '베타프로 인버스 비트코인 ETF'가 15일(현지시간) 캐나다 토론토증권거래소에 상장했다.

'허라이즌스 ETFs'는 2011년 미래에셋이 인수한 캐나다 운용사로, 작년 말 기준 93개 ETF 168억달러(18조7800억원) 규모를 운용한다.

'베타프로 인버스 비트코인 ETF'는 북미에서는 처음 등장한 비트코인 인버스 상품이이다. 이 ETF는 시카고상업거래소(CME)에서 거래되는 비트코인의 선물가격이 하락하면 투자자들에 수익이 돌아가는 상품이다.

회사 측은 "이번에 상장된 ETF는 미래에셋증권 등 증권사 해외주식 매매계좌를 통해 국내에서도 매매할 수 있다"고 말했다.

같은 날 세계 최대 가상화폐 비트코인에 투자하는 '베타프로 비트코인 ETF'도 함께 상장했다.

기자소개 이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16 14:53:23 수정시간 : 2021/04/16 14:53:23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