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견다희 기자] 키움증권은 16일 남양유업의 영업정지가 내려질 경우 반사이익이 기대되는 상장사로 매일유업·빙그레·동원F&B·롯데푸드·풀무원·동서 등을 꼽았다.

앞서 지난 13일 남양유업은 자사 제품인 불가리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 효과가 있다고 홍보해 식품의약품안전처의 행정처분 및 고발이 예고됐다.

식약처는 전일 보도자료를 통해 불가리스의 항바이러스 효과 발표는 동물시험이나 임상시험 등을 거치지 않았다. 심포지엄의 연구 발표 내용과 남양유업과의 관계를 고려할 때 순수 학술 목적을 넘어 남양유업이 사실상 불가리스 제품에 대한 홍보를 한 것이라 지적했다.

이는 식품표시광고법 제8조를 위반한 것으로 판단된다. 박상준 키움증권 연구원은 “해당 조항에 따르면 질병 예방·치료 광고 시 행정 처분으로 영업정지 2개월이 가능해 언론 보도로 남양유업 세종공장의 2개월 영업정지 가능성이 제기됐다”면서 “남양유업 세종공장은 전사 매출액의 약 40% 정도 차지하는 것으로 추산되는 만큼 영업정지 시 주요 경쟁사들의 반사 수혜 가능성에 주목해야 한다”고 분석했다.

키움증권은 남양유업의 주요 경쟁사 중 동서는 주로 나주공장에서 생산되는 커피믹스 품목에서 경쟁 관계에 있는 편이며, 매일유업은 일부 수입 상품 판매를 제외한 대부분의 매출액이 유가공 제품에서 발생하기 때문에 가장 경쟁관계가 높다는 분석을 내놨다.

박 연구원은 “빙그레도 유음료 매출 비중이 약 57%로 남양유업과의 경쟁관계가 높은 편”이라며 “기타 경쟁 업체들의 유가공 매출 비중은 동원F&B 17%, 롯데푸드 12%, 풀무원 3~4% 수준으로 추산된다”고 덧붙였다.

기자소개 견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16 08:34:09 수정시간 : 2021/04/16 08:54:23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