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견다희 기자] 지난해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 투자 열풍에 힘입어 가상화폐 거래소 운영업체 두나무의 이익도 급증했다.

14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업비트'를 소유한 두나무의 지난해 영업이익은 866억원으로 집계됐다. 2019년 423억원에서 1년새 영업이익 규모가 약 2배로 불었다.

같은 기간 영업수익(매출)도 1402억원에서 1767억원으로 26% 늘었고, 순이익도 117억원에서 약 4배인 477억원으로 불었다.

기자소개 견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14 22:00:56 수정시간 : 2021/04/14 22:00:56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