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이베스트증권 리서치센터
[데일리한국 견다희 기자] 이베스트투자증권은 14일 디앤씨미디어에 대해 매출 비중이 전체의 절반에 달하는 카카오페이지의 상장 수혜가 기대된다며 투자의견은 ‘매수’ 유지, 목표주가를 6만3000원으로 상향했다.

안진아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올해 디앤씨미디어의 전자책 매출 비중이 90% 이상 확대될 것"이라며 "카카오페이지 콘텐츠 공급은 핵심 수익 창출원으로 매출액 50% 이상 비중을 차지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안 연구원은 "해외 작품은 2017년 기점으로 급증해 2020년 기준 40편 이상 해외 레퍼런스를 보유 중이며 연간 100편 내외 신규 콘텐츠 제작을 감안하면 해외 비중은 40% 내외로 추정"이라며 "해외 기반 지속적인 성장 구축으로 외형성장 및 마진 확보가 용이할 것"이라고 판단했다.

그러면서 "올해 카카오페이지 매출 비중은 54.2%로 카카오페이지 상장과 더불어 해외 진출시, 내년 기점으로 외형확대 및 매출 비중은 더욱 확대될 것"이라며 올해 연간 실적인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38.0% 증가한 797억원, 영업이익은 45.4% 성장한 191억원으로 각각 추정했다.

부문별로는 전자책 매출액이 전년대비 43.2% 오른 729억원, 카카오페이지 매출액은 47.6% 오른 432억원으로 앞으로 카카오페이지 매출 중심의 실적 성장이 예상됐다. 안 연구원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콘텐츠 소비 확산은 지속되고 예상보다 빠른 해외 진출, 웹툰과 웹소설 IP 사업 다각화 가능성 등을 고려해 목표 주가를 소폭 상향 조정했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견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14 08:42:29 수정시간 : 2021/04/14 08:42:29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