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료=예탁결제원 제공
[데일리한국 이윤희 기자] 지난달까지 개최된 정기주주총회에서 자사의 전자투표 시스템 'K-VOTE'를 이용한 발행사가 843개사로 작년(659개사)보다 27.9% 증가했다고 한국예탁결제원이 13일 밝혔다.

의결권을 행사한 주식 수는 22억4000주로 작년(18억1000주) 대비 23.7% 증가했다. 행사율은 4.67%로 0.28%포인트 줄었다. 전자투표 시스템 이용사의 증가로 의결권 있는 주식 수가 늘어난 결과라고 예탁원은 설명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는 작년(245개사)보다 35.1% 늘어난 331개사가 전자투표 시스템을 이용했다. 지난해 삼성그룹, 현대차그룹에 이어 올해에는 LG그룹, 롯데그룹, 현대중공업그룹 등 주요 대기업에서 전자투표 시스템을 활용했다.

코스닥 시장(392개사→460개사), 코넥스 시장(4개사→8개사)에서도 작년보다 이용사가 늘었다.

전자투표를 행사한 주주 수는 작년(7만5000명)보다 110.3% 증가한 15만8000명이었다.

예탁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현장 주총 운영이 어려워진 점, 상법 개정에 따라 전자투표 이용사의 경우 감사(위원) 선임 요건이 완화되는 점 등을 이용 증가의 배경으로 꼽았다.

2017년 섀도 보팅(주총에 불참한 주주의 의결권을 예탁원이 대신 행사하는 제도)이 폐지된 이후 전자투표 시스템 이용사는 매년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기자소개 이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13 13:20:32 수정시간 : 2021/04/13 13:20:51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