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안경달 기자] 삼성SDI가 국내외 전기차 배터리 공급 관련 호재에 힘입어 강세를 보이고 있다.

13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삼성SDI는 이날 오전 11시 현재 전 거래일보다 4.73%(3만1000원) 오른 68만6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최근 삼성SDI가 현대자동차그룹에 이어 미국 전기차 스타트업에도 배터리 공급을 확정지으며 호재가 이어진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이창민 KB증권 연구원은 이날 "삼성SDI가 현대자동차그룹 신형 하이브리드카 7종에 탑재될 차세대 원통형 배터리 개발에 착수한 것으로 파악된다"며 "공급과 관련된 부분까지 이미 큰 틀에서 합의가 된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삼성SDI는 미국 전기차 스타트업 리비안에도 전기차용 배터리를 공급하기로 했다. 외신 등에 따르면 리비안은 올해 출시할 전기 픽업트럭과 SUV 차량에 삼성SDI의 원통형 전기차 배터리를 탑재할 예정이다.

기자소개 안경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13 11:05:45 수정시간 : 2021/04/13 11:26:56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