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견다희 기자] 하나금융투자는 13일 SK텔레콤에 대해 주주를 의식한 지배구조 개편이 진행될 것이라며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33만원을 유지했다.

관련업계에 따르면 SK텔레콤은 오는 14일 이사회를 열어 중간지주사를 설립하는 내용의 지배구조 개편안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김홍식 연구원은 "기업분할 방식은 SK텔레콤을 사업회사인 SKT와 중간지주사로 분할하고, 향후 중간지주사와 SK(주) 간 합병이 될 것"이라며 "여기까진 기존 가정과 일치하는데 최근 주주반발을 의식해 SKT가 SK와의 합병 노이즈를 줄이기 위한 방안을 내놓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SK㈜와 중간지주사 간 합병 시점을 명시하는 방법 △상장을 추진중인 자회사는 사업 회사인 SKT에 잔존시키고 하이닉스만 중간지주사 밑으로 두고 SK(주)와 합병하는 것을 꼽았다.

김 연구원은 "아직 지배구조 개편 방안을 예측하긴 쉽지 않고 시장의 풍문이 끊이질 않는다"면서도 "SKT 경영진이 SK와의 합병 우려를 줄일 수 있는 지배구조 개편안을 마련한다면 SKT 주가는 레벨업될 공산이 크다"고 덧붙였다.

기자소개 견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13 08:37:15 수정시간 : 2021/04/13 08:37:15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