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딩뱅크 입지 ‘흔들’, 라임사태 관련 중징계 최종결과 촉각
  • 진옥동 신한은행장 사진=신한은행
금융회사 수장들 중에는 빛나는 실적과 남다른 경영철학으로 주목을 받는가 하면 논란의 중심에 올라 뭇매를 맞기도 한다. 금융사 최고경영자(CEO)들은 임기를 수행하는 동안 각종 이슈의 중심에서 금융시장과 사회전반에 상당한 영향력을 미친다. 이에 데일리한국은 그들의 경영 행보를 중심으로 금융권 전반에 걸친 주요 이슈를 살펴본다.<편집자주>

[데일리한국 이혜현 기자] 진옥동 신한은행장은 지난해 12월 연임에 성공하며 2기 체제를 맞이했지만 잇따른 악재에 속앓이를 하고 있다.

우선 당면한 문제는 진 행장이 라임 사태의 책임으로 금융감독원으로부터 문책경고라는 중징계를 사전통보 받았고, 오는 22일 제재심의위원회의 최종적인 제재 수위 결정을 앞두고 있다.

앞서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에 대한 중징계가 제재심에서 한 단계 낮아진 만큼 진 행장 역시 제재 수위가 낮아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제재심에 앞서 19일에 열리는 라임사태 관련 분쟁조정위원회 결과를 이사회에서 받아들일 경우 피해회복에 대한 노력이 인정돼 제재심에서 징계 수위를 한 단계 낮추는 명분이 될 가능성도 있다.

현재 금융기관 검사 및 제재에 관한 규정에 따르면 금융기관과 임직원 제재 시 사후 수습이나 손실 경감 노력을 참작하도록 하고 있기 때문이다.

만약 금감원이 사전 통보한대로 진 행장에 대한 문책경고를 유지하더라도 당장 진 행장의 입지에 변화가 생기는 것은 아니다. 다만 3년간 금융사 취업이 제한돼 내년 12월까지인 진 행장의 임기가 끝나면 연임이 불가능하다.

진 행장 재임 중 리딩뱅크 자리를 KB국민은행에게 내준 점도 뼈아픈 일이 됐다. 신한은행은 지난해 코로나19 위기 상황 속에서 파생되는 불확실성을 최소화하기 위해 대손충당금을 대거 투입하는 등 선제적인 리스크 관리를 실행한 결과 순이익이 쪼그라들었다.

신한은행의 지난해 순이익은 2조778억원으로 전년보다 2514억원(10.8%) 줄었다.

국민은행도 순이익이 감소했지만 신한은행의 감소폭이 더 컸다. 국민은행의 지난해 순이익은 2조2982억원으로 전년보다 1409억원(5.8%) 감소하는데 그쳤다.

다행히 최근 시장에서는 신한은행이 올해 기대 이상의 양호한 실적을 달성할 것이라는 예상이 나오고 있어 진 행장 2기 체제에 힘을 실어주고 있다.

키움증권 서영수 애널리스트는 신한은행에 대해 양호한 대출성장과 순이자마진 증가로 이자부문 이익이 증가하는 점을 실적 개선의 주된 이유로 꼽았다.

또 “금융소비자보호법 도입과 코로나 대출의 만기 도래 등으로 건전성이 악화될 가능성이 있지만, 당분간은 수익개선 영향을 더 많이 받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진단했다.

유안타증권 정태준 CFA도 신한은행의 이자이익이 전년도 같은 기간보다 3.8% 늘어날 것으로 내다봤다.

기자소개 이혜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13 07:00:17 수정시간 : 2021/04/13 07:00:17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