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문병언 기자] 공작기계 및 첨단 유무?선 통신장비의 공급과 기술지원 사업을 하고 있는 스맥이 ICT사업 역량 강화에 성공했다.

스맥은 일본의 제4이동통신사업자인 라쿠텐(Rakuten)과 6억원 규모의 미디어게이트웨이(MGW) 신규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스맥은 2005년부터 국내 통신3사의 Core망에 교환장비를 지속적으로 공급해오고 있다. 일본 통신장비 시장에는 2007년부터 OKI사를 통해 일본 통신사업자인 NTT-ME, Rakuten, 큐슈텔레콤 등에 미디어게이트웨이를 공급해 오고 있다.

미디어게이트웨이는 유선통신망과 이동통신망 사이의 전화 및 팩스 등의 통신 서비스를 중계해 주는 통신망 핵심 장비이다. 2005년 국내의 기간 통신사업자들에 공급한 이후 통신망의 환경 변화에 발맞춰 꾸준히 시장에서 입지를 유지한 스테디 셀러이다.

라쿠텐은 일본의 제4이동통신사업자로 지난해 6월 5G 서비스를 상용화한 이후 공격적인 마케팅과 인프라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

스맥 ICT사업부 관계자는 “높은 품질과 안정성이 요구되는 일본 통신장비 시장에 제품이 공급되고 있는 것은 기술력과 품질을 인정받은 결과"라며 "라쿠텐의 5G 가입자 증가에 따라 추가 수주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한편, 스맥은 ICT사업 뿐만 아니라 기계사업부 역시 전방사업의 호황에 따라 반등하고 있다. 스맥의 1분기 누적 수주금액은 370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40%, 전년동기 대비 85% 증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영섭 스맥 대표는 “코로나19로 주춤했던 수주가 지난 해 하반기부터 회복 조짐이 보였고, 올해 들어 수요가 가파르게 증가할 전망이다”며 “이러한 경기 흐름에 발맞춰 공격적인 영업전략을 펼쳐 실적 반등과 흑자전환에 성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문병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12 14:12:39 수정시간 : 2021/04/12 14:12:39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