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견다희 기자] 지난해 국내 주식을 100억 원어치 이상 보유한 ‘슈퍼 리치’ 주식 투자자가 3000명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개인투자자는 700명으로 집계됐다.

12일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보유 주식 가치가 100억 원이 넘는 주주는 2800명으로 집계됐다. 2019년(2200명)에 비해 600명(27.0%)이 증가한 규모다.

이들이 보유한 전체 주식의 평가액은 지난해 말 241조5000억 원으로, 2019년 말(181조6000억 원)에 비해 59조9000억 원(33.0%) 늘었다. 1인당 평균 보유액도 4.5% 늘어난 862억 원이었다. 100억 원 이상을 보유한 초고액 투자자는 전체 개인투자자(919만 명)의 0.03%에 불과했지만 보유한 주식 규모는 전체(662조 원)의 36.5%를 차지했다.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급락했던 국내 증시가 반등에 성공하면서 이들이 보유한 주식 가치도 크게 오른 것으로 풀이된다. 또 저금리와 부동산 규제 강화 속에 자산가들이 주식 투자를 대거 늘린 점도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초고액 주식 투자자 4명 중 3명은 상장사 최대주주와 친인척 등 특수관계인이었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100억 원 이상 주식을 보유한 상장사 최대주주 및 특수관계인은 2100명이었다.

이들을 제외하면 100억 원 이상의 주식을 보유한 일반 개인투자자는 700명으로, 전년보다 200명 늘었다. 예탁결제원 관계자는 “상속받은 주식 지분 가치가 오르거나 증시 신규 상장 등이 늘면서 초고액 투자자도 크게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기자소개 견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12 09:43:38 수정시간 : 2021/04/12 15:06:21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