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견다희 기자] 키움증권은 12일 SKC에 대해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의 배터리 관련 소송 합의로 SKC가 최대 수혜를 볼 것이라고 전망했다. 투자의견은 ‘매수’, 목표주가 20만원을 유지했다.

이동욱 키움증권 연구원은 "SKC는 최대 고객사와 최대 고객사가 될 수 있는 배터리 업체들의 소송으로 장기 수주 관련 우려감이 존재했다"면서 "하지만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의 배터리 관련 소송 합의로 불확실성이 제거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은 유럽뿐만 아니라 미국·중국 등 글로벌 각 지역에 배터리 생산능력을 확대하고 있다"면서 "이에 SKC는 말레이시아뿐만 아니라 미국·유럽 지역의 생산 기지 확보에 대한 당위성이 더 커질 것으로 보이며 고객 생산기지 위치, 각국의 보조금 및 세제 혜택 등을 추가적으로 검토할 것으로 추정된다"고 부연했다.

이 연구원은 "올해 상반기 No.5, 올해 하반기 No.6 플랜트의 조기 가동으로 동사의 동박 생산능력은 기존 3.4만t에서 올해 5.2만t으로 약 53% 증가한다"면서 "올해 하반기, 내년에는 추가적인 생산량·판매량 증가가 전망된다"고 덧붙였다.

기자소개 견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12 08:46:45 수정시간 : 2021/04/12 08:46:45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