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은·기은 노조 적극 추진…신임 사외이사 선임에 관심 집중
[데일리한국 이혜현 기자] 금융권 노조추천이사가 국책은행에서 처음 나올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금융권에서 오래 전부터 해결되지 않은 이슈로 남아있는 노조추천이사는 노조에서 추천을 받은 인사를 이사회에 참여시키는 제도로 금융노조가 근로자 대표의 발언권을 강화하기 위해 꾸준히 추진하고 있다.

7일 금융권에 따르면 한국수출입은행과 기업은행 노조가 노조추천이사 관철에 전력을 기울이고 있는 가운데 노조추천이사가 처음으로 등장할 지 주목되고 있다.

수출입은행의 경우 나명현 사외이사의 3년 임기가 다음 달 31일 끝남에 따라 이사후보 추천위원회를 꾸릴 예정이다. 수출입은행 노조는 추천위에 추천할 인사를 물색 중이다. 노조추천이사의 이사회 진입 재도전에 나서는 셈이다.

수출입은행 노조는 지난해 1월 사외이사 2명을 채우는 과정에서 외부인사를 추천했지만 최종 선임에는 실패했다.

당시 방문규 수출입은행장은 사측 추천 3명과 노조 추천 1명 등 4명을 기획재정부에 제청했고 결국 사측이 추천한 유복환 전 세계은행 한국이사와 정다미 명지대 교수가 사외이사로 선임됐다.

수출입은행 사외이사는 은행장이 제청하면 기재부 장관이 임명한다.

IBK기업은행의 노조추천이사 역시 오랫동안 결론이 나지 않고 있다. 기업은행에서는 사외이사 4명 중 2명의 임기가 지난 2월 12일, 3월 25일 만료됐지만 후임 선임과정이 지연되고 있다.

기업은행 노조는 지난 2월 노조추천이사 후보군을 회사 쪽에 추천했지만 사측은 아직 금융위에 후보들을 제청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기업은행 노조는 2019년 3월에도 노조추천이사 선임을 추진했으나 무산됐고 이번이 두 번째 시도다.

사외이사 선임 작업이 지체되자 기업은행에서 금융권 최초로 노조 추천 이사가 탄생하는 것 아니냐는 기대감도 나오고 있다.

윤종원 행장이 취임 당시 노조추천이사제를 유관기관과 적극 협의해 추진하겠다고 노조와 약속했기 때문이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4월 중 금융위원회에 노조추천이사 1명을 포함한 사외이사를 제청할 것이라고 주장들이 있지만 아직 정해진 바가 없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이혜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07 16:40:47 수정시간 : 2021/04/07 16:40:47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