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견다희 기자] 비트코인의 국제가격이 횡보하고 있음에도 한국에서는 급등세를 지속하고 있다.

6일 가상거래소 업비트에 따르면 오전 9시 28분 기준 비트코인은 개당 7940만원에 거래되며 최고가를 새로 썼다. 전날 오후10시께 7500만~7600만원대에서 거래됐으나 밤사이 가파르게 오르며 국내 거래소에서 사상 처음으로 7900만원대를 넘어섰다.

반면 같은 시각 미국의 코인매켓캡에서 비트코인은 5만8000달러 대에 머물렀다. 이날 오후 1시 20분 비트코인 가격은 24시간 전보다 1.94% 내린 5만8856달러(6617만1800원)를 기록하고 있다.

국내와 국제가격이 1253만원까지 벌어진 것이다. 지난주만해도 가겨가는 500만~600만원 선이었다. 불과 일주일 사이 두배로 확대된 것이다.

업계 관계자는 “국내와 국제 가격 차이는 한국의 암호화폐시장이 다른 나라 시장보다 거품이 많이 끼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견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06 13:41:12 수정시간 : 2021/04/06 13:41:12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