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견다희 기자] IBK투자증권은 6일 엔씨소프트에 대해 블레이드앤소울2의 모멘텀이 집중되는 시기라며 투자의견은 ‘매수’ 유지, 목표주가는 기존 125만원에서 110만원으로 하향했다.

이승훈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엔씨소프트는 리니지2M의 해외 출시 성과가 부진해 실적 상승이 제한적일 것으로 분석된다"며 "1분기 실적은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27.7% 내린 5288억원, 영업이익은 53.7% 하락한 1117억원으로 추정된다"고 분석했다.

이어 "임직원 인센티브와 연봉 인상으로 인한 비용 증가로 영업이익이 컨센서스를 하회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최근 확률형 아이템 규제 리스크가 부각되면서 기존 게임들의 매출 성장이 위축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다만 블레이드앤소울2 출시로 실적 개선이 강하게 나타날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블레이드앤소울2 사전예약자가 400만명을 넘어서는 등 게이머들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며 "2분기 매출액이 전분기 대비 약 50% 증가할 것으로 추정된다"고 예측했다.

이 연구원은 "목표주가는 리지니2M 일본 부진을 반영해 산출했다"며 "해외 매출 비중이 낮기 ?문에 디스카운트가 지속되지만 신작 게임 흥행 가능성이 높아 투자심리는 빠르게 개선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기자소개 견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06 08:47:52 수정시간 : 2021/04/06 08:47:52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