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이윤희 기자] 올해 기업공개(IPO) 시장의 '최대어' 중 하나인 백신 전문기업 SK바이오사이언스가 상장을 위한 공모주 청약 절차에 들어간다.

4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SK바이오사이언스는 이날부터 이틀간 공모가 확정을 위한 기관 투자자 수요예측을 실시한다.

희망 공모가는 4만9000원~6만5000원, 공모 금액은 최소 1조1245억~1조4917억원이다.

공모가 범위 기준으로 예상되는 상장시 기업가치는 약 3조7485억~4조9725억원에 이른다.

상장 대표 주관사인 NH투자증권은 수요예측 결과를 오는 8일 공시를 통해 발표할 예정이다.

오는 9~10일 예정된 일반 청약에서 작년 SK바이오팜이 약 31조원의 증거금을 끌어모은 것과 같은 청약 열풍이 재현될지 관심을 끈다.

실적만 보면 SK바이오사이언스는 2019년 매출액, 영업이익, 당기순이익이 각각 1천839억원, 228억원, 147억원으로 이미 흑자 기업이다. 같은 해 영업손실 793억원, 순손실 715억원을 낸 SK바이오팜보다 실적 면에서 뛰어나다.

또 최근 국내에서도 접종을 시작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위탁생산하고 있다.

.

기자소개 이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3/04 14:44:53 수정시간 : 2021/03/04 14:44:53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