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데일리한국 이윤희
[데일리한국 이윤희 기자] 한국거래소는 지난주(2월 22~26일) 쿠팡 관련 종목 등 36건에 대해 시장경보 조치를 내렸다고 3일 밝혔다.

전주(2월 15∼19일)의 85건 대비 감소했다. 국내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되고 비트코인 가격 상승세가 둔화하면서 관련 테마주의 가격 변동 폭이 작아진 결과라고 거래소는 덧붙였다.

투자경고 종목에는 주가가 급등하고 불건전주문이 제출된 쿠팡 관련주 2건, 2차전지 관련 종목 1건 등 총 4건이 지정됐다.

투자주의 종목에는 스팸 문자 신고 건수가 급증한 5건 등 총 32건이 지정됐다.

시장감시 종목으로는 지난주 바이오, 물류 관련주 등에서 이상 거래 혐의가 발견된 2개 종목이 추가됐다.

주요 불공정 사례로는 치료제 임상 결과, 무상증자 결정, 제품 하자 등 미공개 정보를 이용한 것으로 의심되는 사례들이 있었다.

기자소개 이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3/03 14:27:20 수정시간 : 2021/03/03 14:33:01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