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하나금융그룹
[데일리한국 이혜현 기자] 하나금융그룹 주요 계열사 최고경영자(CEO) 최종후보가 25일 발표될 것으로 보인다. 대상은 하나은행과 하나금융투자, 하나카드, 하나캐피탈, 하나저축은행 등 총 5곳이다.

이날 금융권에 따르면 하나금융지주 그룹임원후보추천위원회(임추위)는 하나은행 등 5개 계열사 CEO 후보군 심층면접을 실시한 뒤 최종후보를 추천한다.

임추위는 사외이사 3명, 사내이사 1명이 위원으로 참여한다.

차기 회장 후보로 손꼽혔던 지성규 하나은행장이 교체될지 관심이 쏠린다. 잇따른 사모펀드 사태가 지 행장 연임에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다.

지 행장은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펀드(DLF) 사태로 금감원에서 징계를 받았고, 라임사태와 관련해서도 제재가 예상돼 차기 회장 최종후보군(숏리스트)에도 포함되지 못했다.

차기 하나은행장으로는 회장 숏리스트에 이름을 올린 박성호 하나은행 부행장이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

기자소개 이혜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2/25 18:48:06 수정시간 : 2021/02/25 18:48:06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