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OK저축은행
[데일리한국 견다희 기자] OK금융그룹의 계열사인 OK저축은행은 은행 및 증권사 등 타금융기관 ‘오픈뱅킹(Open banking)’을 통해 ‘OK대박통장’ 등 자사 입출금예금(요구불예금) 계좌 등록 시 우대금리 0.1%포인트(p)를 적용한다고 24일 밝혔다.

우대금리는 법인 상품 및 조건부 우대가 이미 적용 중인 일부 상품을 제외한 OK저축은행 전 입출금예금 상품에 적용된다. 기존에 자사 입출금예금을 보유하거나 신규 가입한 고객 중 타사 오픈뱅킹에 해당 계좌를 등록한 고객이 대상이다. 적용 기간은 해당 계좌를 타사 오픈뱅킹에 등록한 다음날부터 등록을 해제한 날까지다.

예컨대 가입자 수가 가장 많은 OK대박통장의 경우 우대금리 적용 시 연 1.5%(세전)의 금리를 제공한다. 이를 통해 은행 정기예금 보다 높은 금리 혜택을 받으며, 상대적으로 운용이 자유로운 입출금예금 형태로 보유할 수 있다는 게 OK저축은행 측의 설명이다.

OK저축은행은 우대금리 적용 이벤트에 발맞춰 사은 행사를 함께 전개한다는 방침이다. 다음달 1일부터 26일까지 타 금융기관에 자사 입출금예금 계좌를 등록하고, 1회 10만 원 이상 입금한 고객을 대상으로 추첨을 통해 총 400명에게 ‘스타벅스 아메리카노(Tall)’ 모바일 기프티콘을 증정한다.

OK저축은행 관계자는 "타 기관에서도 OK저축은행의 상품이 더욱 쉽고, 편리하며, 널리 이용되길 기대한다”면서 “금융의 경계가 갈수록 허물어지고 있는 만큼, 고객이 더 편리한 금융 서비스를 누릴 수 있는 데 초점을 맞춰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저축은행 업계는 지난 17일부터 오픈뱅킹에 참여하고 있다. 이에 은행 및 증권사 등 타 기관에서 저축은행 계좌를 등록해 조회 및 이체 등을 할 수 있게 됐다. 저축은행에 타 기관 계좌를 등록해 사용하는 오픈뱅킹 2차 서비스는 오는 3월 중 진행될 예정이다.

기자소개 견다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2/24 10:12:00 수정시간 : 2021/02/24 10:12:00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